기부스토리
Home > 게시판 > 기부스토리
연세인과 세계인의 귀감이 되는 기부스토리를 모았습니다.
기부는 모두가 함께 행복해지는 바른 길입니다.
장학금의 ‘나비효과’… 2년새 36억 2011.10.19 조회 : 9801

하루에 1000원씩 모은 돈이 1만 원이 됐고, 1만 원은 10만 원이 됐다. 이렇게 조금씩 쌓인 돈이 2년 만에 36억여 원이 됐다. 이 돈으로 학생 83명이 공부에 전념할 수 있었다. 연세대 상경·경영 동창회의 ‘블루 버터플라이’ 장학금 얘기다.

이 장학금은 김정수 전 동창회장(제이에스앤에프 회장·60)의 아이디어에서 2009년 말 시작됐다. 30명이 하루 1000원씩(한 달 3만 원)을 내 장학생 1명에게 4년간 학비와 해외연수비(총 4000만 원)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소수의 동문이 내는 고액 기부금보다는 작지만 많은 사람이 참여할 때 나오는 큰 힘의 효과를 믿은 것이다. 이 때문에 장학금 이름도 작은 움직임이 큰 변화를 일으키는 나비효과의 ‘버터플라이’와 학교 상징인 푸른색의 ‘블루’를 합쳐 지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작은 돈은 정말로 큰 돈이 됐다. 2년 만에 36억8624만 원이 모였다. 지금까지 673명이 참여했다. 기부 횟수는 2701건에 이른다. 80학번 이후 동문의 기부는 278건이나 됐다. 기부자 명단에는 구학서 신세계 회장, 김종훈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창근 SK케미칼 부회장, 서창우 한국파파존스 대표이사, 안용찬 애경그룹 생활·항공부문 부회장의 이름이 보인다.

선배들의 이야기가 알려지자 재학생들이 동참했다. 김찬석 씨(경영학과·21)는 “장학금으로 학교를 다니면서 받은 도움을 조금이나마 돌려주고 싶었다. 학생이라 약간 부담스럽긴 하지만 내 블루 버터플라이가 후배들에게도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들의 기부금은 가정형편이 어렵지만 학업 성적이 우수한 상경·경영계열 신입생에게 전달된다. 올해는 28명을 선발했다. 지금까지 모두 83명이 도움을 받았다. 올해 장학증서를 받은 이승준 씨(경제학과·19)는 “블루 버터플라이는 수시전형에 합격했지만 가정형편 때문에 다른 대학에 갈까 고민하던 내게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이 장학금은 지난해 아시아태평양 PR상 공공캠페인 부문에서 대상에 뽑혔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1년간 진행된 성공적인 PR 사례로 인정받은 셈이다.

작은 돈이 만든 큰 기적의 힘은 이제 다른 대학으로도 뻗어나가려 한다. 김영진 동창회장(55·한독약품 대표)은 “다른 대학의 동창회에서도 벤치마킹을 하고 싶다는 문의가 많이 와 방법을 알려주려고 한다. 비싼 학비 때문에 고통 받는 대학생들에게 꿈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목록
강영우 동문 장애학생 장학금 1천만 원 기부
롯데장학재단 기부금 전달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