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Home > 게시판 > NEWS
연세대학교 발전기금과 관련된 소식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접하세요
[의료원 소식] 국내 첫 로봇 유방 절제 및 재건 성공 2017.03.09



국내 첫 로봇 유방 절제 및 재건 성공

암병원 유방암센터, 겨드랑이 흉터만 남겨 만족도 높아



암병원 유방암센터가 국내 최초로 다빈치 수술로봇을 이용한 유방 전체 절제술 및 동시 재건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

유방암 진단을 받았던 김명순 환자(가명, 여, 49세)는 최근 의대 박형석 교수팀(외과학)으로부터 제거 수술을, 이동원 교수(성형외과학)로부터 재건 수술을 받았다.

김명순 환자는 “국내 최초로 받는 것이어서 조금 불안했지만, 의료진의 상세한 설명으로 수술을 결정했고, 상처부위도 겨드랑이 쪽에 안보이는 부분에 있어서 미용적으로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유방암센터 유방외과와 성형외과 의료진은 이미 많은 수의 내시경 수술로 흉터를 최소화하는 술식에 대한 경험이 축적되어 있었지만, 더욱 진화된 수술 술기를 통해 환자의 치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2013년 말부터 카데바 및 동물 실험을 통해 로봇 수술을 준비해 왔다.

이번에 박형석, 이동원 교수팀이 시행한 로봇수술법은 겨드랑이 부위에 6cm 정도의 수술절개 부위 하나 만으로 유두와 유륜을 보존하는 유방 전체 절제술 및 겨드랑이 감시 림프절절제술과 동시에 유방 재건수술이 가능했다. 따라서 수술 후 흉터가 작고, 흉터의 위치가 겨드랑이 부위여서 잘 보이지 않는다.

박 교수는 “조기에 유방암이 발견된 환자 중 종양 위치나 넓은 미세석회화로 부득이 전체 절제를 해야 하는 환자가 유방 재건을 원하며 흉터를 최소화해서 최대한의 미용효과를 얻길 원한다면 로봇 수술을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박 교수는 “유방암 발생을 높이는 유전자인 BRCA1, 2에 돌연변이가 있어 미국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처럼 예방적으로 유방 절제를 원하는 환자에게도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봇을 이용한 유방절제술 및 동시재건은 이탈리아 의료진이 2015년에 세계 최초로 시행한 바 있다.
목록
[국제캠퍼스 소식]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이 말하는 ‘유엔과 21세기 리더십’
[2017년 신년사] 2017년 신년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