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발전기금

학교 소식
Home > 알림마당 > 학교 소식
연세대학교 발전기금과 관련된 소식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접하세요
2011 대학평가 … KAIST·포스텍·서울대·연세대 1~4위
등록일: 2011-09-26  |  조회수: 5,738

2011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고려대와 성균관대가 전국 4년제 대학 공동 5위에 올랐다. 성균관대가 5위를 한 것은 1994년 중앙일보 대학평가 시행 이후 18년 만에 처음이다. 중앙대도 최초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KAIST는 4년 연속 수위를 차지했고, 포스텍(POSTECH, 옛 포항공대)·서울대·연세대는 각각 2, 3, 4위로 지난해와 순위가 같았다.

 이번 대학평가는 본지가 창간 46주년을 맞아 전국 4년제 대학 100곳(지난해 93곳)을 대상으로 했다. 교육여건(110점), 국제화(60점), 교수연구(110점), 평판·사회진출(70점) 등 4개 부문 점수를 합산(총 350점)해 종합성적을 매겼다. 본지 대학평가팀은 온라인시스템을 가동해 각 대학 자료를 받았으며, 한국연구재단 등이 분석한 연구 실적 관련 자료는 대학과 상호 검증 과정을 거쳤다.

 올해 평가에선 이공계 특성화 대학인 KAIST·포스텍을 뺀 ‘빅3’(서울·연세·고려) 아성에 성균관대가 진입한 것이 특징이다. 성균관대는 과학기술 및 인문사회 교수 1인당 국제논문 수가 각각 전국 3, 4위로 뛰어올랐다. 영어강의(5위)와 장학금 지급률(6위)도 상승해 2001년부터 10년간 6위였던 종합순위를 끌어올렸다. 서울대와 연세대 간의 격차도 근소했다. 종합순위 10위에 오른 중앙대는 교수연구와 국제화 부문에서 각각 7, 8위를 기록했다. 특히 인문사회 국내 논문 수가 교수당 1.8편으로 1위에 오른 것이 결정적인 힘이 됐다.


10~20위권의 선의의 경쟁도 치열했다. 수도권 대학 중에서는 인하대와 아주대가 선전했다. 인하대는 과학기술 논문·지식재산권 등 교수연구 부문에서, 아주대는 학생 1인당 교육비·도서자료 구입비 등 교육여건 부문에서 강세를 보였다. 동국대·서울시립대·숙명여대는 국제화와 교수연구 부문이 개선되면서 2년 연속 약진했다. 발전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광운대(41→28위)였다. 대학별 종합순위는 ‘중앙일보 대학평가 홈페이지’(www.jed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음글 '최동원 야구장' 만든다
2011-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