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학교 발전기금

학교 소식
Home > 알림마당 > 학교 소식
연세대학교 발전기금과 관련된 소식을 한 자리에 모았습니다.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접하세요
외솔 최현배 선생 전집 1차분 발간
등록일: 2011-10-10  |  조회수: 6,679

평생을 한글 지키기에 바쳐 국어학의 기틀을 다진 외솔 최현배(1894~1970) 선생의 전집이 출간됐다.

모교 출판문화원(원장 김하수 국어국문학과 교수)은 9일 565돌 한글날을 맞아 기념사업회인 ‘외솔회’와 함께 외솔 선생의 전집 1차분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2009년 자료 수집을 시작한 지 2년 만에 발간된 전집에는 ‘우리말본’, ‘조선민족 갱생의 도’, ‘한글갈’ 등 주요 학술서의 육필 원고와 여러 판본 등이 27권에 나뉘어 실렸다.

육필 원고 등에 드러나는 고민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전집은 저작을 낱장으로 사진 촬영해 책에 옮기는 영인본으로 제작됐다. 또 저작의 최종 판본만을 옮기는 대부분의 전집류와 달리 외솔 전집은 최초 원고본부터 마지막 판본까지 모두 실었다. 전집에는 ‘우리말본’ 8가지와 ‘한글갈’ 3가지 판본이 들어있어 외솔의 사고가 어떻게 변모했는지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몄다.

1950년대에 당시 문교부와 함께 쓴 ‘우리말 말수 사용의 잦기 조사’에는 국어에 대한 외솔의 애정이 담겨있다. 컴퓨터도 없던 시절에 몇 년에 걸쳐 국어 낱말을 꼼꼼하게 수작업으로 분석해 어떤 음절이 많이 쓰이는 지를 순위로 매긴 저작물.

이 책들이 워낙 오래돼 낙장이 많을 뿐 아니라 질도 나빠 판독이 어렵자 김하수 원장은 외솔이 재직했던 연세대 등 곳곳의 도서관을 뒤지고, 좋은 판본을 가진 다른 연구자들의 판본을 빌려다 사진을 찍기도 했다.

출판연구원은 앞으로 국어교사를 위한 지침서 등 국어교육학 저서, 신문 칼럼과 방송원고 등 대중매체 기고문을 정리해 전집을 완성할 계획이다.

김 원장은 “적어도 남한에서 쓰이는 한국어의 구조와 기본 질서는 외솔의 방법론을 바탕으로 한다. 외솔의 책들은 표준어와 맞춤법 등이 어떤 논쟁과 우여곡절을 겪어 오늘날에 이르렀는지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주기 때문에 연구자가 아닌 일반인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